2021년 09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압수물품 정밀분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9-15 06:00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지난 10일과 13일 이틀에 걸쳐 압수수색을 마무리하고 압수물품 정밀 분석에 돌입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14일 수사부 검사의 절반 가까운 인력을 투입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상대로 압수한 물품을 분석하는데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모의해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인 김 의원 측에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수처는 압수물 분석과는 별도로 참고인 조사도 서두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손 검사가 고발장의 최초 전달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실제 고발장을 누가, 어떠한 이유로 작성했는지를 밝혀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