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하남시,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지원사업’ 시동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1-09-16 00:07

하남시,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웹포스터./사진제공=하남시청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하남시는 관내 10개 업체를 선발해 맞춤형 컨설팅 지원 등 온라인 스토어 마케팅 지원 사업을 (재)경기테크노파크와 함께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관내 온라인 쇼핑몰(스마트스토어)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및 기 창업자와 공고일 현재 3년 이내 초기 창업자 등 중·소상공인이다. 신청은 이달 27일 18시까지 온라인 및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내용은 제품 상세페이지 및 홍보 동영상 제작과 포털사이트 키워드광고, 쇼핑검색광고 지원 등을 위한 마케팅 비용으로, 업체당 최대 300만원이다. 또한 경기 행복샵 입점 및 네이버 매출 연동 수수료(2%)를 할인해 기업부담 감소 및 우수한 제품을 홍보한다.
 
업체 선정은 운영기관인 (재)경기테크노파크의 전문가 심의위원회에 의한 서류평가로 이루어진다. 공고 및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의 사업공고 또는 하남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사항은 경기테크노파크또는 하남시청 일자리경제과 일자리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에 앞서 지난 8월 한 달간 진행됐던 ‘2기 스마트스토어 쇼핑몰 창업과정’은 교육생중 72%인 152명이 수료했다. 사업자등록은 27명, 통신판매업 신고는 27명, 88명이 스마트스토어 쇼핑몰 개설을 하는 등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져왔다.
 
최길용 일자리경제과장은 “온라인 마케팅지원 사업을 추진해 예비창업자 및 3년 이내 초기 창업자의 실패 없는 쇼핑몰 창업을 지원하고자 한다”며 “이번 사업이 하남시민의 취·창업에 활기를 불어넣어 일자리 창출과 온라인 판로개척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bkk686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