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여군 송정그림책마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동상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1-09-16 00:51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수상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부여군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부여군은 양화면 송정그림책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제8회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문화·복지 분야에서 동상을 수상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표창과 함께 15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는 농촌마을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농촌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주민이 참여하는 마을만들기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모두가 살고 싶은 농촌조성과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행사다.
 
송정그림책마을은 지난 6월에 열린 ‘제8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충청남도 평가’에서 문화·복지 분야 최우수를 수상해 도를 대표해 본선대회 참가 자격을 얻었다. 
 
이어 지난달 전국 9개 마을을 대상으로 실시한 농식품부의 현장평가를 거쳐 분야별 5개 마을이 참여해 겨루는 본선에 진출했다.
 
송정그림책마을은 지난 2013년부터 충남도 ‘살기 좋은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에 참여해 마을 중장기 발전을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2016년에는 ‘창조적 마을 만들기 경관·환경분야 사업에도 선정돼 마을 다목적광장과 경관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하는 등 마을 발전의 기반을 마련해왔다.
 
송정마을은 ‘창조지역사업’ 등을 유치해 마을 주민들의 삶을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내면서도 주민들이 직접 그린 그림을 융합해 주민이 직접 그림책을 지어내는 등 주민 모두가 작가인 그림책마을을 표방하고 있다. 더불어 서울 인사동에서 전시회, 낭독회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문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송정마을은 농촌지역에서 쉽게 지나칠 수 있는 개인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주민들에게 그림책 작가라는 새로운 자아를 부여하는 등 고차원적 문화활동을 통한 복지를 추구하는 선진마을로 알려져 있다. 
 
특히 ‘송정그림책찻집’이라는 이야기교류 플랫폼을 조성해 그야말로 북적이는 이야기마을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
 
송정마을 박상신 이장은 수상 결과에 대해 “작은 마을이지만 아흔 넘으신 어르신까지도 솔선수범해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애쓸 정도로 마을주민들이 협동심과 열의로 어우러져 단합한 덕분에 이룬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이야기가 얽혀 있는 아름다운 송정마을을 만들어가기 위해 다 같이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정현 군수는 “농촌주민 삶의 이야기를 마을만들기로 엮어낸 것에 큰 감동을 받았고, 주민들이 행복한 모습을 보면서 부여군 농촌마을의 미래에 대한 희망과 발전 가능성을 확신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마을 특성을 살린 다양한 마을만들기 사업과 공동체 역량강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부여군 농촌마을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