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영록지사,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 감사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1-09-18 09:56

농업 분야 기후변화대응 컨트롤타워…생산유발 6천억․고용 3800여명
김영록 전남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7일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 분야 영향과 대응 방향 설정 등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설립 부지로 해남군이 최종 선정된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나타내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선 7기 들어 지난해 장성 아열대작물실증센터에 이어 기후변화대응센터까지 유치하면서 전남도가 대한민국 기후변화대응 중심지로 부상하게 됐다.

김지사는 성명에서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에 간절한 의지와 염원을 담아 응원해주신 도민 여러분과 함께 이루어낸 쾌거이다”며 “특히 전남의 입지여건과 미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평가위원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와 전남도의원, 자발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한 명현관 해남군수와 김병덕 군의장을 비롯한 해남군민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전남도에 따르면 기후변화대응센터는 총 4079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3ha 부지에 정책지원부, 기후데이터부, 첨단인프라부, 기후변화대응 종합 홍보관 등 시설을 갖춘다. 생산유발효과 6004억 원, 부가가치 1965억 원, 취업인원은 3847명에 이를 전망이다.
 
전남도는 기후변호대응센터의 해남 유치에 따라 함평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 장성 국립아열대작물실증센터, 무안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고흥 아열대 중심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기후변화 관련기관 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방침이다.
 
또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내년도 국고 예산 확보를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공모에는 전남을 비롯해 충남, 충북, 경남 등 4곳이 마지막까지 경쟁을 벌였다.

전남도는 기후변화대응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점과 연구 최적지임을 집중 부각해 이번 성과를 끌어냈다.

특히 지난 2018년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의 공약으로 채택하고 자체 용역을 거쳐 농식품부에 설립 필요성을 최초 제안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농식품부 필요면적 3ha보다 20배 많은 60ha까지 부지를 확보해 확장성, 국토균형발전, 혁신역량 측면에서 준비가 돋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전국 1위 아열대작물 재배와 친환경농업 재배상황, 전남 과수연구소의 아열대작물에 대한 15년의 재배기술 노하우 보유 등도 비교우위 요소로 작용했다.
 
이와 함께 3만 1000명에 달하는 해남군민의 자발적 유치서명, 해남군의회부터 전남도의회, 지역출신 국회의원으로 이어진 유치 지지성명, 도내 22개 시장․군수와 시군 의장단의 유치지지 표명 등 센터 유치를 열망하는 전남도민의 염원이 평가위원의 마음을 움직였다.

센터유치에 기여한 명현관 해남군수는 “군민 염원을 모아 유치한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는 해남 농업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의 성공적 설립을 위해 군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