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인천경제자유구역 초저온 복합물류기업 본격 투자 가시화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1-09-25 09:14

신항 배후단지 내 초저온 물류센터 건립으로 바이오산업 연관 콜드체인 물류 인프라 확충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특화구역 조성 사업추진계약 체결식.(사진제공=인천경제청)

인천경제청자유구역청과 지난 2019년 12월 6일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한 EMP벨스타가 참여한 벨스타슈퍼프리즈 컨소시엄의 투자가 가시화됐다.

인천경제청은 "벨스타슈퍼프리즈 컨소시엄이 24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인천항만공사와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하고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신항 배후단지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사업추진계약식에는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을 비롯한 인천항만공사 최준욱 사장,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 한국가스기술공사 조용돈 사장, EMP 벨스타 이준호 대표 및 컨소시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2019년 투자유치 당시 EMP 벨스타의 뉴욕 본사를 직접 방문해 투자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추진을 위한 실무 협의를 추진하는 등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건립과 신항 배후단지 개발을 위해 인천항만공사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추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제공해 왔다.  

이번에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한 벨스타슈퍼프리즈는 향후 3년간 물류센터 건립에 총 4968억원을 투자, 연간 약 29만톤의 냉동·냉장 화물을 처리하고 약 25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벨스타슈퍼리즈의 물류센터는 전력 대체원으로 인근 한국가스공사에서 폐기하는 LNG 냉열을 활용하는 저탄소 친환경 물류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조성 중인 송도국제도시 바이오산업클러스터 내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초저온 물류인프라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IFEZ 신항 배후단지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초저온 물류센터가 차질 없이 건립될 수 있도록 기업과 인천항만공사에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인근 바이오산업 연관 기업들과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협력 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