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故최진실 아들' 최환희, 고민 "'힘내라' 응원, 동정심처럼 느껴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9-26 06:00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故최진실의 아들 지플랫(최환희)이 고민을 공개했다.

최환희는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저한테 사람들이 '힘내라', '착하게 살아라'라는 말들을 많이 해주신다.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은 좋지만 이제는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한다."라며 "나쁜 뜻이 아니라는 것을 알지만 응원받는다는 느낌보다는 동정심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나를 아직 음악 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음악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싶다. 꼭 잘한다는 말이 아니어도 의견을 얻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사람들이 '힘내라'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죽지 말고 잘 살아라'라는 말이다. 그리고 '착하게 살아'는 목숨이 소중하니 스트레스 받아도 끝까지 버티고 오래오래 살라는 말이다. 살면서 겪는 스트레스에 목숨을 끝까지 지키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