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5일 월요일
뉴스홈 스포츠
충남아산프로축구단, 전남과 0-0 무승부...3연패 탈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9-27 06:00

(사진제공=충남아산프로축구단)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충남아산이 전남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은 지난 26일 이순신 종합운동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2021 K리그2 31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충남아산은 이현일, 박민서, 이규혁, 김강국, 김인균, 김혜성, 이상민, 이은범, 한용수, 박세진, 박한근이 선발로 나섰다.

전남은 이후권, 발로텔리, 사무엘, 장성록, 김현욱, 황기욱, 올렉, 박찬용, 장순혁, 김태현, 박준혁이 선발로 나섰다.

전반 6분 충남아산이 좋은 기회를 잡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박세진이 직접 때린 낮고 빠른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이어 9분 김인균이 수비수를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충남아산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중원에선 치열한 몸싸움이 전개됐지만 양 팀 모두 좀처럼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38분 박민서의 기습적인 터닝 슈팅이 전남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양 팀은 전반 막판까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3분 충남아산이 위기를 맞았다.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발로텔리의 슈팅을 박한근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충남아산은 13분 선제골을 위해 이현일 대신 김찬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중원에서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지만 위협적인 장면은 없었다.

후반 막판으로 가면서 충남아산, 전남 모두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38분 전남이 완벽한 득점 기회를 날렸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사무엘이 트래핑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충남아산 수비진이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이후에도 전남의 막판 공세가 이어졌지만 충남아산이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모두 끊어냈다. 충남아산은 43분 박민서를 빼고 김재성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주어진 추가시간이 모두 흐르는 동안 팽팽한 0의 균형은 유지됐고 경기는 결국 0-0 무승부로 끝났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