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공공분야 주요 관광체험시설 방역관리 실태 점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09 09:00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는 10월초 연이은 연휴로 인한 이동량과 영남 알프스 중심의 야외활동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을철 ‘공공분야 주요 관광체험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실태점검’을 오는 10월 20일까지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추석연휴 이동량 증가 및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중인 상황에서도 상대적으로 방역이 안정적인 우리시로 이용객의 유입이 많아질 경우 지역 내 감염 전파 차단의 필요성 제기에 따라 마련됐다.

대상은 구·군에서 관리하는 공공시설 중 가을 행락철을 맞아 이용객이 늘 것으로 예상되는 야영장, 캠핑장, 자연휴양림 및 박물관 등 10개소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대왕암공원, 작천정, 강동해변 등 주요 관광지 등에 운영 중인 공공시설에 대해 운영자 중심의 자체 방역관리계획 수립 및 이행, 방역관리자 지정·점검 및 문제점 개선 노력, 적정 인력 배치 여부와 이용자 중심의 출입자 명부 작성, 올바른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기본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한다.

실태 점검 결과, 자체 방역관리가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보완토록 요구하고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손연석 시민안전실장은 “시민들의 이동량이 늘면 만남과 접촉이 함께 늘고 감염 확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높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 과정에서 빈틈없는 방역관리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최대한 막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