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남체고 김지인, 펜싱에페 ‘금보다 값진 동’ 획득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1-10-10 11:31

부산 에페 육성학교 없어지자 전남으로 유학 사연 ‘화제’
"세심하게 돌봐주신 선생님과 가족같은 팀 분위기 좋아"소감
전남체고 1학년 김지인 선수(가운데)가 102회 전국체전 펜싱 여자부 에페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지난 8일 경북 구미시에서 개막해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펜싱 전남대표 김지인 선수(전남체고 1학년)의 사연이 화제다.

김지인 선수는 대회 이틀째인 9일 펜싱 여자고등부 에페 종목에 출전, 1학년임에도 불구하고 선배들과 당당히 겨뤄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 선수는 부산 개림중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선생님의 권유로 펜싱을 시작했으나, 3학년이 되던 해 학교의 사정으로 펜싱부가 해체되는 어려움을 겪었다.

운동을 지속하기 위해 펜싱을 육성하고 있는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지만,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시점에서 또다시 시련이 찾아왔다.

부산 지역에는 더 이상 여고 펜싱(에페) 종목을 육성하는 학교가 없었던 것이다.
 
이런 어려운 상황도 펜싱을 향한 김지인 선수의 열정을 막을 수는 없었다.

자신의 꿈을 이뤄나가기 위해, 태어나 처음으로 가족들과 떨어져 전남체육고등교로 진학해 1년도 채 안돼 전국체전 동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뒀다.
 
김지인 선수는 “부모님처럼 작은 것 하나까지 세심하게 돌봐주시는 학교 선생님들과 가족같이 따뜻한 팀 분위기가 학교에 빨리 적응해 운동에 전념할 수 있게 해줬다”고 말했다.
 
전남체고 김명진 감독은 “김지인 학생은 펜싱선수로 여러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열정 하나로 여기까지 왔고,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기대되는 선수다”고 말했다.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고등부 경기만 진행되는 이번 전국체전에 58개교 36종목 454명의 학생 선수들을 출전시켰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