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소방본부, 시민생명 구한 49인 ‘하트‧브레인‧트라우마세이버’ 선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13 00:05

울산시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시민의 생명을 구한 49명의 영웅이 새롭게 탄생했다.

울산소방본부는 2021년도 3분기 동안 구급활동 중 11건의 심정지환자 및 중증외상환자 등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생시킨 구급대원과 일반인 49명을 ‘하트‧브레인‧트라우마세이버’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하트세이버 5건 28명(소방공무원 24, 일반인 4), 브레인세이버 4건 12명, 트라우마세이버 2건 9명 등으로 이들에게는 각 소방서별로 인증서와 세이버 배지를 수여할 계획이다.

정병도 울산소방본부장은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것은 시민의 신속한 심폐소생술과 전문성을 갖춘 구급대원의 현장처치가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심정지환자의 경우 골든타임인 4분 이내에 응급처치가 중요한 만큼 구급대원은 물론 일반시민들도 심폐소생술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하트세이버(Heart Saver)는 심정지 환자의 생명을 살린 경우, 브레인세이버(Brain Saver)는 뇌졸중 환자 등 뇌 기능 손상을 최소화한 경우를 의미한다.

트라우마세이버(Trauma Saver)는 중증외상환자의 생명유지·후유장애를 저감시킨 경우로, 하트·브레인·트라우마세이버 모두 응급상황에 놓은 환자의 생명을 살린 이들에게 주어지는 영광스러운 칭호다.

하트세이버는 지난 2008년 처음 도입됐으며, 최근 3년간 구급대원 297명, 일반인 35명, 기타 34명 등 총 366명에게 수여됐다.

브레인세이버와 트라우마세이버는 지난 2019년에도입돼, 각각 75명과 107명의 구급대원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