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코레일·국가철도공단 10년간 산업재해로 64명 사망…부상 1548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13 07:00

코레일·국가철도공단 10년간 산업재해로 64명 사망…부상 1548명./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국가철도공단에서 지난 10년 동안 발생한 산업재해로 64명이 사망하고 1548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철도공사·국가철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산업재해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발생한 산업재해로 6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1548명이었다.

올 한해에만 코레일에서 사망자 1명, 부상자 50명이 발생하고, 철도공단 역시 사망자 1명, 부상자 38명이 발생했다.
 
한국철도공사, 10년간 산업재해 발생 현황./사진제공=진성준 의원실

코레일의 최근 5년간 산업재해 발생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사망자 3명, 부상자 58명 ▲2017년 사망자 5명, 부상자 41명 ▲2018년 사망자 1명, 부상자 66명 ▲2019년 사망자 1명, 부상자 76명 ▲2020년 사망자 0명, 부상자 65명 ▲2021년 사망자 1명, 부상자 50명 이었다.
 
국가철도공단, 10년간 산업재해 발생 현황./사진제공=진성준 의원실

국가철도공단은 ▲2016년 사망자 5명, 부상자 88명 ▲2017년 사망자 8명, 부상자 78명 ▲2018년 사망자 2명, 부상자 97명 ▲2019년 사망자 3명, 부상자 127명 ▲2020년 사망자 4명, 부상자 76명 ▲ 2021년 사망자 1명, 부상자 38명이다.

국가철도공단 역시 2018년 이후부터 사망자는 감소했으나, 부상자를 포함한 전체 재해발생 건수 와 재해율은 증가했다.

기획재정부의 '2020년도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 결과에 따르면 98개 공공기관 중 한국철도공사는 '주의'에 해당하는 4-1등급을 받았고 국가철도공단은 '미흡'에 해당하는 4-2등급을 받았다.

철도공단은 안전담당자의 안전의식이 낮고, 구성원 참여가 부진하며 작업현장의 안전활동이 부족하다는 사유로 종합 안전관리 능력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과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가 조사한 한국철도공사와 6대 도시철도공사의 산재실태 파악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철도·지하철 공사의 주요 업무상 질병으로 정신질환(14.8%), 뇌심혈관질환(13.0%), 직업성 암(9.3%)이 국내산업 비율보다 높게 나타났다.

진성준 의원은 "산재를 줄이기 위해 안전분야 투자를 늘리는 동시에 철도공사 종사자들에 대해서는 직무별 '건강영향평가'를 실시해 그에 맞는 맞춤형 보건관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