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울산 국가지질공원 전문가 자문단’ 구성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13 09:43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전문가 자문단이 구성 운영된다.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 자문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관련 ‘전문가 자문단 위촉식 및 자문회의(1차)’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문가 자문단’은 전국 지질, 지질교육, 관광, 문화재, 민속 분야 전문가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역할은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관련 준비 사항과 인증기준 충족을 위한 시설 및 프로그램 등 기반시설 자문 등이다.

이어 자문회의(1차)에서는 지난 3월 시작된 ‘울산국가지질공원 타당성 연구 용역 최종 보고’가 이뤄진다.

연구 용역 자료에 따르면, 총 33곳의 평가 결과 1등급(세계급 보호대상) 3곳, 2등급(국가급 보호대상) 18곳, 3등급(국가지정관리대상) 9곳, 4등급(관리목록대상) 3곳으로 분석됐다.

1등급은 반구대암각화, 주전동 포유암, 일산대왕암해식지형 등이다.

연구용역을 수행한 대한지질학회 임현수 책임 연구원(부산대 지질학 교수)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자원 보유적 기준은 충족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질 공원 관리 운영 기반 구축, 학술연구 등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에는 아름다운 자연자원과 인류문화유산들이 있어 국가지질공원 인증의 기본적 자원은 충분하다”면서 “울산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을 수 있도록 자문단의 적극적인 활약을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앞으로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보지 신청 연구용역’을 거쳐 정부에 인증 신청을 한다는 계획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