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소방본부, 국가산업단지 화학사고 대응역량 강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14 09:55

울산소방본부, 국가산업단지 화학사고 대응역량 강화./사진제공=울산시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소방본부는 국가산업단지 화학사고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5년째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은 사고현장에 선착하는 소방대원과 국가산업단지 기업체 자체소방대원 등이다.

교육 결과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소방공무원 262명, 기업체 자체소방대원 607명이 교육을 수료하여 일선 현장에서 사고발생 시 초동대응 요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방공무원 120여명을 대상으로 10월 중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울산소방본부는 오는 2023년까지 남구 부곡동 일원에 특수구조단 청사와 위험물화재, 화학‧방사능, 붕괴건물 훈련장 등의 ‘특수재난훈련시설’을 설치하여 석유화학단지 및 울산전역의 대형‧특수재난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특화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병도 울산소방본부장은 “새로이 건립될 특수재난훈련시설을 활용한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기업체 자체소방대의 초동 대응력 향상과 소방대원의 전문능력을 한층 더 강화하여 재난사고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함으로써 안전한 도시 울산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