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정부 "일부 지자체, 유흥시설 운영시간 연장 말아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0-18 07:01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단계적 일상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유흥시설 방역수칙을 완화한 일부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에 협조를 요청했다.

권 장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이 시행된다"며 "이번 거리두기 조정은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에 든든한 징검다리를 놓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비수도권 일부 지자체에서 식당·카페 외에 유흥시설 등의 운영 시간을 연장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운영 시간 제한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조치가 필요해 중대본에서 숙의 끝에 결정된 조치인 만큼 해당 지자체에서는 중대본 조치대로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정부는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18일부터 4단계 지역에서는 오후 6시 전후 구분 없이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이 사적 모임을 할 수 있고, '8인 모임' 장소도 기존 식당·카페·가정 외에 모든 다중이용시설로 확대했다.

권 장관은 "10월의 남은 2주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데 있어서 마지막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전 국민의 70% 접종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진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모든 국민과 함께 소망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마련한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혼선 없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