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강한나, '붉은 단심(가제)' 출연 확정...조선의 자유로운 여인 '유정' 역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10-20 06:00

(사진제공=키이스트)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배우 강한나가 변신에 변신을 거듭한다.

KBS2 새 드라마 '붉은 단심(가제)'에 출연을 확정, 조선의 자유로운 여인 '유정' 역으로 분해 또 한 번 명품 연기력으로 시선을 집중 시킬 예정이다.

드라마 '붉은 단심'은 반정 이후 왕이 된 아버지 선종의 뒤를 이어 이태가 조선의 왕으로 즉위하면서 시작되는 픽션 사극으로, 나약한 군왕이었던 아버지와 달리 절대 군주를 꿈꾸는 이태와 폭군에 대항해 반정을 성공적으로 이끈 후 왕을 '왕실의 꽃으로 만들려는 박계원의 팽팽한 정치 대결이 극을 이끈다.

극 중 강한나는 엄격한 유교의 교리에 얽매이기엔 너무 앞서갔고, 규방에 가두기엔 너무 자유로운 영혼 '유정' 역을 맡았다. 이런 자유로운 유정의 모습에 반한 태가 유정을 세자빈으로 점찍으며 집안에 위기가 찾아오고 궁중 권력 다툼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강한나는 드라마 '스타트업', '간 떨어지는 동거', '바이트 씨스터즈' 등 매 작품마다 다채로운 캐릭터와 차진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은 바. 특히 깊이 있는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 넣으며 대체 불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고 있는 강한나는 이번 '붉은 단심'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렇게 대체 불가 명품 연기력으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강한나가 출연을 확정한 KBS2 새 드라마 '붉은 단심'은 2022년 상반기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