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9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이학재 전 의원, 영세 자영업자와 폐업 사업자 위한 특별지원 대폭 확대하라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11-20 12:03

다른 예산 전용해서라도 실질적으로 도움 돼야
이학재 전 국회의원(국민의힘, 인천 서구갑)./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이학재(국민의힘, 인천 서구갑) 전 국회의원은 인천시가 소상공인 위기 극복과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일상 회복 민생 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모든 인천시민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와 폐업 사업자의 경우 실질적인 손실보상 범위에 이르지 못하는 보여주기식 대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면서 다른 예산액을 아껴 쓰거나 전용을 해서라도 이들을 위한 예산을 시급히 증액해 신속히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학재 전 의원은 사업장을 폐업한 시민들, 매출이 비용을 따르지 못해 금융권의 대출을 통해 하루하루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이 너무 많다고 언급하면서 1인당 25만원의 영세 자영업자 특별 지원금과 1인당 25만원의 폐업 사업자 재기지원금으로는 그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학재 전 의원은 "이들에 대한 체감형 손실보상을 위해서는 적어도 기존 지급 예상액 25만원의 4배인 100만원 이상을 지급해야 하며 이를 위해 약 2000억원의 예산을 증액해 용돈 정도가 아닌 실질적인 지원금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