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 앞바다 수호 역사 기록을 중고교역사교과서에 다시 발굴, 복원하자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11-22 15:25

연평도 포격전 11주기를 기리며
국민의힘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2010년 11월 23일은 인천 앞바다에 있는 연평도에서 대규모 포격전이 발생한 날이다.

연평도 포격전은 북한이 6.25전쟁 이후 최초로 대한민국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자행한 도발 공격으로 해병장병 2명 (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이 전사하고, 민간인 2명 (故 김치백·배복철 씨)이 사망했으며 16명이 부상당했다. 연평도민 상당수는 포격전 이후 삶의 터전을 잃었으며 지금도 전쟁 공포에 휩싸인 채 불안한 나날을 지내고 있다.
 
연평도 포격전과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3월26일/47명 전사), 제2연평해전(2002년 6월29일 / 6명 전사) 등은 북한이 2000년대 이후 야기한 대표적인 무력 도발 사건이자 모두 우리 ‘인천’ 앞바다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인천시민들에게는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이들 사건 현장에서 인천 앞바다를 수호하기 위해 북한군과 싸우다 장렬히 전사한 55명 군 장병들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정부는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제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연평도 포격전 발생한지 11 년, 서해수호의 날이 제정된 지 5년이 각각 지난 지금 우리 안보 현실은 얼마나 달라졌을까.
 
북한은 2020년 9월22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국민을 총으로 사살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웠으며, 2021년 10월 19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미사일 도발과 무모한 핵개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것이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대북 관계의 현주소다. 북한은 여전히 변한 것이 없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제76차 유엔총회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북한과의 종전선언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한 술 더 떠서 평화를 명목으로 4조4000억 원을 들여 북한에 공항을 건설하거나 정비하는 방안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관련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서해수호의 날’이 법정 기념일임에도 불구하고 문 정부 출범이후 국내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서 연평도 포격전 등 서해수호에 대한 역사적 기록이 삭제되거나 축소 기술됐다는 점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 특히 미래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지 않는 것이 안보에서는 가장 위험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지금부터는 역사교과서가 현 정부의 홍보물이나 좌익사상을 유포하는 도구로 이용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평화가 종전선언 같은 말잔치나 위장쇼로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인천 앞바다 수호 역사를 다시 발굴, 역사교과서에 다시 수록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 인천 앞바다를 지키고 11년 전 연평도 포격전의 재발 방지 등을 통해 대한민국을 수호할 수 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