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종교
하나님의 리콜운동 대표 전두승 목사, '주일 예배 찬양에 대하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준섭기자 송고시간 2021-11-23 06:00

킹덤빌더즈, L.A 글로리 교회 담임 전두승 목사./아시아뉴스통신=오준섭 기자

"주일 예배 찬양에 대하여"

하리운에 주신 계시와 은사 중에 기름부으심의 단계를 넘어서는 특별한 세 가지가 있으니 1. 찬양과 경배, 2. 불 세례 3. 소드(비밀) 성경공부입니다.

그 중 찬양과 경배에 대한 바른 인식과 그러한 찬양과 경배를 드림으로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그를 영화롭게 함이 가장 우선이며, 그렇게 할 때, 우리가 그의 생명과 영광으로 충만해지게 됩니다. 

“경배를 올려드리면 영광이 내려온다!” 하셨기 때문입니다.

찬양은 하나님께 속했습니다.

찬양은 하나님을 노래하는 새 노래입니다.

찬양은 하나님이 주어가 되는 노래입니다.

찬양은 하나님의 이름, 성품, 역사를 노래하는 것입니다.

경배는 하나님이 어떠한 분이신가를 선포하는 것입니다.

감사와 찬양과 극진한 찬양과 송축과 경배입니다. 

감사함으로 그 문에 들어가며 찬송함으로 그 궁정에 들어갑니다.
점점 더 고조되고 높이 올라가고 결국 보좌 앞에 경배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를 인식하고 주일 찬송과 경배는 오직 하나님만 경배해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께 경배하라”(계 22:9). 

1. 주일 예배는 기도회나 집회가 아닙니다. 

새벽기도회, 주간 기도회, 집회 시간에는 회개송, 기도송, 간구송, 임재송, 믿음송, 고백송, 은혜송 등이 필요하고 그것을 통해 우리가 주님의 은혜와 도움을 받아야 믿음이 강화되고 우리 영이 새 힘을 얻게 됩니다. 

그러나 주일 예배 찬양은 그것이 아니라 그렇게 구원과 은혜받은 우리가 모여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그에게 영광을 돌리는 것입니다. 평소와 같이 기도하고 간구하고 은혜를 받는 것이 아니라, 받은 은혜로 하나님께 찬양을 드리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하나님을 노래하는 찬양을 하나님께 올려 드리는 것입니다. 

그리할 때 그의 은혜와 영광이 내려와 우리의 마음도  또한 기쁘고 우리 영이 새롭게 새 힘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2. 찬양은 가사가 중요합니다.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을 고백하고 그의 은혜를 찬미하는 것이기에 주어가 하나님이어야 하고 대상이 하나님이어야 하기에 하나님을 노래하는 가사가 중요합니다. 

그러나 많은 교회들이, 예배 인도자들이 그것을 알지 못하고 사람이 주어가 되고 중심이 되는 가사를 노래하면, 결국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찬양의 본질을 잃어버리고 기도하고 은혜를 구하는 단계에 머물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노래하는 가사가 중요합니다. 그리고 가사마다 하나님을 고백하는 것이므로 몇절로 되어 있으면 반복할 수도 있지만, 그 절수대로 다 부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3. 주일 찬양과 경배는 찬양팀과 회중이 다함께 하나님을 노래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찬양팀은 찬양을 리드하지만, 중요한 것은 모두가 함께 하나님을 노래하는 것입니다. 여러 교회들에서 종종 찬양팀이 찬양하고 성가대가 노래하는 것에 은혜를 받는 모드가 되고 회중은 적극적으로 참예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음을 봅니다. 

찬양은 노래 잘하는 성악가의 특송이 아니고 몇사람이 발표하는 음악회나 콘서트가 아닙니다. 그러하기에 회중 전체가 주체가 되어 한 마음으로 다함께 하나님을 노래하고 그에게 영광 돌릴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4. 찬양과 경배는 사람에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하는 것이므로, 입으로, 몸으로,  온 마음으로 또한 영으로  최선을 다해 힘차게 노래해야 합니다.

그리할 때 하나님이 그 찬양을 받으시고 기뻐하시며, 그의 은혜와 영광으로 우리의 마음도 기쁘고 그의 영으로 우리가 충만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기뻐할 때 우리가 기쁘게 됩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릴 때, 그의 영광이 우리에게 내려옵니다. 우리가 그를 찬양하고 그에게 경배할 때, 우리 영이 소생하고 그로 인해 우리가 매일 승리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러한 찬양과 경배를 하나님께 올려드립시다. 땡큐 로드.

jso84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