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도교육청, 역사기행연수 ‘남도평화기행’ 진행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경선기자 송고시간 2021-11-26 08:00

1기 26일 부산지역, 2기 12월 3일~4일 여수-순천
충북도교육청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충북도교육청(김병우 교육감)은 분단의 역사를 성찰하고 평화의 의미를 되새기는 역사기행연수 ‘남도평화기행’를 1기와 2기로 나눠 진행한다.

역사기행연수에는 기수별로 희망 교원 20명씩 총40명이 참여한다. 1기는 26일 1일 코스로 운영된다.

극심한 냉전의 갈등과 분단 구조 속에서 민간인 희생이 컸던 경산지역과 한국전쟁 당시의 임시수도이자 피란민의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부산지역을주로 돌아본다.

특히 경산 지역은 최근 작가 한강의 최신 소설인 ‘작별하지 않는다’의 무대이기도 하여 더욱 관심을 끈다.

2기는 여수-순천사건의 현장으로 12월 3일~4일 1박2일 일정으로 진행한다. 지난 6월 여순사건 특별법이 통과돼 진상규명과 희생자들의 아픔에 더욱 관심을 모으는 곳이다.

또한 소설 ‘태백산맥’의 주배경인 벌교 지역을 포함하고 있어 남다른 남도평화기행의 상징성을 더하고 있다.

남도 지역의 현대사 현장을 찾아 냉전 의식과 분단 모순을 극복하는 평화교육의 실천적 과제를 모색해 보는 기행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남도평화기행은 분단의 아픈 역사의 현장을 찾아 우리 안에 냉전의식, 배타와 혐오를 성찰하고 더 나은 평화공동체를 위한 평화교육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123ge@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