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9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연세대 문과대학, 김수영 탄생 100주년 기념 ‘기증 유품 특별전’ 개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1-26 13:56

연세대 문과대학, 김수영 탄생 100주년 기념 ‘기증 유품 특별전’ 개최./사진제공=연세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연세대 문과대학은 오는 29일부터 신촌캠퍼스 핀슨관 3층에서 김수영(金洙暎, 1921~1968) 시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김수영 시인 기증 유품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수영 시인은 1945년 11월 연희전문학교(연세대 전신) 영문과에 입학한 연세인으로, 연세를 떠난 이후에도 동문 시인의 자격으로 심포지엄과 영문학 특강에 참여하며 연세와의 인연을 꾸준히 이어나갔다. 2018년, 서거 50주년을 맞아 연세대는 시인의 자유정신과 한국 문학에 남긴 족적을 기리기 위해 김수영 시인에게 명예졸업증서를 수여한 바 있다.
 
2020년, 시인의 유족 김현경(金顯敬, 1927-) 여사는 시인이 머물고 강의했던 연세대에 육필원고, 일기장, 강의 노트, 메모, 스크랩, 사진 등 총 300여 점의 유품을 기증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국내외 최초로 김수영 시인이 1966년 연세대 영문학과에서 강의했던 당시의 노트와 영문 번역 원고가 공개된다.
 
1921년 서울 출생인 김수영 시인은 한글로 읽고 쓰는 법보다 일본어로 읽고 쓰는 법을 먼저 배운 해방 후 세대이다. “원고 한 장을 쓰려면 한글 사전을 최소한 두서너 번을 들추어”(「시작 노트」4) 볼 만큼 시인은 시어 자체가 야기하는 이질적 질감에 대해 민감하게 의식했고, 시적 언어를 치열하게 탐구함으로써 해방 후 세대가 경험해야 했던 언어적 곤란을 타개해 나갔다.
 
해방 후 세대로서 김수영 시인이 수행했던 언어적 응전에 주목하며, 이번 특별전은 조선어와 일본어를 가로지르며 언어적 세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영·미, 프랑스에서 발간된 잡지와 서적을 탐독하고 때로는 번역하며 '문명으로서의 현대'를 모색했던 시인이자 번역가로서 김수영을 조명했다.
 
1950~1960년대 후반에 쓰인 김수영 시인의 육필원고 초고와 영·미시와 번역시를 필사한 노트, 시인 박태진(朴泰鎭, 1921~2006)에게 받은 서신 등 특별전을 통해 공개되는 유품들은 동시대 영문학과 해외 문학 이론을 두루 섭렵하고 번역을 통해 이를 소개해온 번역가로서 김수영의 면모, 시적 탐구 기반으로 ‘현대’를 치열하게 사유했던 시인 김수영의 면모를 섬세하게 드러내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할 만하다.
 
한편, 연세대 문과대학은 김수영 시인의 유품을 중심으로 ‘연세대학교 김수영 전자기록보관소(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함으로써 전 세계인이 시인의 육필원고와 유품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 뜻깊은 지적 자산을 공유함으로써 시를 통해 자유를 지향했던 시인의 시정신을 널리 알릴 뿐 아니라, 학제적 교류와 사회적 소통의 장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수영 시인 기증 유품 특별전’의 전시 기간은 11월 29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이며, 연세대 문과대학 윤동주기념관 홈페이지 및 네이버 예약 시스템을 활용한 사전예약을 통해 직접 관람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전시 관람에 관한 변동 사항은 연세대 문과대학 윤동주기념관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