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화성시, '2021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 개최

[경기=아시아뉴스통신] 한기만기자 송고시간 2021-11-26 14:55

26일 경기 화성시 푸르미스호텔에서 '2021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이 열린 가운데 서철모 시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화성시)

[아시아뉴스통신=한기만 기자] 생물 다양성의 보고이자 기후위기의 해법으로 꼽히는 '화성습지'의 생태적 가치를 고찰하고 보전 방안을 마련하는 국제 심포지엄이 26일 화성시 푸르미르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습지를 품다, 화성을 잇다,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화성시가 주최하고 화성시환경재단, EAAFP 사무국, 화성환경운동연합, 새와생명의 터가 주관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돼 국내외 석학과 지역주민, 시민단체, 국제기구 등 총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세션에 앞서 기조연설에 나선 서철모 화성시장은 "습지는 숲보다 최고 50배나 탄소흡수율이 높아 효과적인 탄소 중립을 위해 반드시 보존해야 할 자연환경"이라며 "화성습지가 람사르 습지와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1세션은 강석찬 화성시환경재단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갯벌의 현명한 이용 사례와 정책적 연계'를 주제로 갯벌 관리 및 복원 계획과 성공사례, 선형관광 연계 방안 등을 다뤘다. 

제2세션은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아 '화성호 내축습지 보호지역지정의 필요성과 방안'을 주제로 화성습지의 중요성과 보호정책, 이용방안 등이 심도있게 논의됐다. 

또한 이어진 특별세션에서는 지난 7월 진행된 경기만과 금강하구 일대 알락꼬리마도요 개체수 조사 결과를 소개하고 남북간 알락꼬리마도요 습지협력 방안이 제시됐다. 

마지막으로 폐회 특별강연으로 티어니스 피어스마 네덜란드 흐로닝언대학 지구 철새이동경로 생태학교수가 ‘전 지구적 기후 대격변과 철새이동경로의 상호작용’을 발표했다. 

한편,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유튜브 '화성온TV'와 '화성습지'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forzahkm@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