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남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으로 고용유지와 일자리창출에 큰 효과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11-28 09:45

방위항공전문기술인력양성.(사진제공=경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도는 고용노동부와 함께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운영으로 위기산업의 고용유지와 일자리창출에서 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총 104억원이 투입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도내 고용위기 우려지역을 위한 종합적인 일자리대책으로 ▲도내 실직자 대상 재취업 역량강화 교육 ▲채용장려금 지급 ▲주력∙신성장산업 기업 대상 애로기술 해소와 근무환경 개선사업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운영 등을 추진했다.

퇴직자와 구직자의 취업성공을 위해 심리안정∙취업지원 프로그램, 모의면접∙이력서 코칭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도내 8개 대학교가 참여해 자동차, 항공, 기계 등 위기산업 맞춤형 인력양성과정을 실시했다.

고용위기퇴직자를 고용한 도내 기업에는 월 100만원씩 3개월간 채용장려금을 지원해, 고용주의 비용부담을 줄여줌으로써 실직 노동자의 고용 활성화에 기여했다.

내년부터는 채용장려금 지급을 확대해 퇴직(예정)자의 취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자동차, 기계산업 등 위기를 맞은 주력산업 기업체 85개를 대상으로 시제품제작과 공정개선 등을 지원했다.

특히 장기 불황을 겪고 있는 항공부품 제조 기업 중 도내 17개사를 선정해 지원한 결과 노동자 2021명의 고용이 유지되는 효과도 나타났다.

그 외에도 노동자가 근무하기 좋은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63개 중소기업에 복지시설(휴게실∙수유실∙체력단련실)조성, 냉난방시설 설치 등 근무환경개선을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경남도는 올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김해지역에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센터를 설치해 고용위기 노동자를 더 가까이에서 지원한다.

올해 취업서비스, 인력양성, 채용장려금 지급 등 지역주도적인 일자리 종합지원으로 연초에 계획했던 목표(1021명 채용)를 초과 달성해 현재기준 1138명이 취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이끌어 냈으며, 연말까지 목표 대비 120% 성과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한 K사는 “제품 신뢰성 검증을 위한 공정 개선으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여 매출은 증대했고, 이는 자연스럽게 고용창출로 이어지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했다.

C사는 “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장비를 마련해 코로나 확산에도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일수 경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이 사업은 지역주력산업의 장기화된 위기를 극복하고 산업 전환과 고도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사업추진 3년 차를 맞아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 사업 내실화를 기해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경제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