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국립현대미술관 창원분관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창원관’으로 건립된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12-03 13:35

2022년 국가예산 중 마산합포구 위한 예산 57억6000만원 증액
최형두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국립현대미술관 창원분관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건립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이란 국립과 공립의 중간단계로 국가가 일정한 운영기간을 보장하고 국비와 지방비 매칭이 가능한 형태의 문화시설 건립사업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최형두 의원(국민의힘, 마산합포)은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분관을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창원관 건립사업’ 예산 용역비 5억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현대미술관 분관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건립될 경우 국가는 최소 5년(미정)간의 운영비를 부담하고 국비와 지방비의 매칭 비율도 이례적으로 7(국비)대 3(지방비)로 부담한다.

예산심사 과정에서 기재부는 국립의 경우 지방비 매칭이 불가능하고 국유지가 아닌 경우 국립시설의 건립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예산반영이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형두 의원은 문화분권 차원에서 지역 문화시설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본 예산반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창원관 용역비 5억원을 반영했다.

최형두 의원은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현대미술관 창원분관 건립이 추진되더라도 지금 국회 문체위 법안소위에 계류 중인 ‘박물관미술관 진흥법’(최형두 의원 대표발의, 지역에 국립박물관 국립미술관을 두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이 통과될 경우 국립으로 전환하는 방안 등 다양한 보완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국회에서 통과된 ‘2022년 정부예산’에는 마산합포구 내 주요사업 추진과 현안해결을 위한 관련 예산 총 57억6000만원이 기존 정부안보다 증액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형두 의원에 따르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건립방안 연구(5억원)’를 포함해 ‘서비스 로봇 공통 플랫폼 제작 실증사업(31억9000만원)’, ‘마산중부서 완월파출소 이전신축(14억3600만원)’, ‘진동 물재생센터 증설(5억원)’, ‘3∙15의거 진실규명 조사/진실화해위원회 운영(1억3400만원)’ 등이 증액됐다.

이를 통해 마산합포구 내 다수 현안을 해결하고 로봇산업을 통한 지역발전  신성장 동력 마련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