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일꾼의 탄생’, 강철 체력 오종혁도 끝없는 일거리에 두손 두발 다 들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12-08 06:00

(사진제공=KBS 1TV '일꾼의 탄생')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KBS 1TV 전국민 민원 해결 프로젝트 ‘일꾼의 탄생’이 기분 좋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첫 방송 된 ‘일꾼의 탄생’은 전국 시청률 6.9%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첫 출발을 알렸다. 정규 편성으로 돌아온 ‘일꾼의 탄생’은 진성·손헌수·미키광수 국민 일꾼 3인방을 포함해 특별한 게스트 1명이 함께 더욱 강력해진 민원 해결에 나서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일꾼의 탄생’ 1부 말미에서는 충청남도 보령에 위치한 녹도에서 오종혁과 미키광수가 새벽 2시 뱃일을 끝내고 곧바로 뱃일을 나가야 하는 상황이 그려졌다. 이에 강철 체력으로 소문난 오종혁 마저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일거리에 두손 두발을 들었다는 후문.

고령의 어르신이 많이 사는 녹도는 생활의 불편함이 있어도, 지리적 여건 상 해결이 쉽지 않아 불편함을 참고 살아가는 어르신이 대다수. 이에 일꾼들은 지붕에 비가 새서 비가 오면 잠을 못 잔다는 96세 최고령 어르신 댁을 방문해 직접 지붕 위에 거침없이 올라가 수리하며 ‘만능 일꾼’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드러냈다.

또 녹도에는 장관을 이룬 자연산 홍합 밭이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겨울이면 홍합을 캐며 살아가는 어머니들의 일손을 돕기 위해 홍합 캐기에 나선 일꾼들을 비롯해 ‘6시 내고향’에서 청년회장으로 전국 방방곡곡을 누볐던 손헌수도 얼굴만 한 크기의 특대 홍합은 처음 본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서 학교 건물이 폐교 되어, 펜션에 공부방을 만들어 생활하는 녹도 아이들을 위한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 주기 위해 마지막 배 시간이 임박한 와중에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던 일꾼들은 결국 마지막 배를 놓칠 위기에 처하고 마는데. 과연 일꾼들은 무사히 섬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8일 오후 7시 40분 KBS 1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