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용인시, 전국 최초 친환경농법으로 ‘양대파’ 출하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천진철기자 송고시간 2022-01-08 16:09

백군기 시장 “농업경쟁력 향상 위해 신품종 도입 등 지원 늘리겠다” 강조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한 양대파를 출하했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왼쪽)이 시범 재배 농가를 방문해 양대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용인시]

[아시아뉴스통신=천진철 기자] 경기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한 양대파를 출하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6월 양대파 재배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는 청년 농업인 김도혜 씨와 협약을 맺고 처인구 백암면의 농가 4곳에서 양대파를 시범 재배해 이날 첫 출하한 것이다.
 
양대파는 구근(뿌리 부분)만 수확하는 양파와 달리 양파를 다시 심어 줄기와 잎을 수확한다. 향과 맛은 양파와 비슷하고 식감은 대파보다 부드러운 것으로 알려졌다.

양대파 시범재배 성공으로 그동안 농산물유통센터(APC)에 납품 후 남는 양파 처리로 골머리를 앓던 농가의 어려움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수매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양파도 버리지 않고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용인에선 24개의 농가(10㏊)에서 연간 300톤의 양파를 생산하고 있지만 APC 수매량은 190톤에 불과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양대파 재배 특허권을 가지고 있는 청년 농업인 김도혜씨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용인시]


이날 첫 출하를 축하하는 기념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과 양대파 재배 농업인, 판매처인 이마트 에브리데이 관계자 등 10명이 참석했다. 백 시장은 첫 출하품을 살피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백 시장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양대파를 친환경으로 재배해 출하할 수 있도록 노력해온 결과가 빛을 발하게 됐다”며 “시는 농업인들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새로운 품종을 도입하는 등 농업 기술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3월 김도혜 씨와 정식 재배 협약을 맺고 관내 양파 농가들이 양대파를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cjc769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