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세종충남대병원 신원교 교수, 연구논문 SCIE 국제학술지 게재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1-10 20:14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받은 자궁경부암 환자 원격전이 실제 예측
신원교 교수./사진제공=세종충남대병원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진행성 자궁경부암 환자에게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 이후 추가적인 전신 항암치료를 진행하면 재발을 억제하는데 큰 효과가 기대된다는 연구논문이 SCIE 국제학술지에 발표됐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산부인과 신원교 교수가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를 받은 자궁경부암 환자들의 원격전이에 대한 실제 예측’ 연구논문이 SCIE 국제학술지인 ‘미국부인종양학회지’(Gynecologic oncology, 논문 인용지수 5.482)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신원교 교수(1저자)를 비롯해 국립암센터 강석범 교수(교신저자)와 박상윤 교수(공동저자)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진행성 자궁경부암(2기~3기말)의 표준치료로는 수술적 치료보다는 항암방사선치료(Concurrent chemoradiotherapy)를 시행하는 것이 환자의 치료 효과가 우수할 뿐 아니라 치료 이후 부작용도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수술을 통한 조직검사가 시행되지 않은 탓에 정확하게 환자의 질병이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를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단점이 있다.
 
2010년에 한국부인종양학회에서 발표한 자궁경부암 원격전이 예측 도구(KGOG-1024)에 따르면 치료 전에 펫/시티(PET/CT) 결과와 혈액종양수치 등의 정보를 이용해 항암방사선치료에 대한 실패율 예측이 가능했다.
 
또 재발확률이 높은 환자에게는 추가적인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환자의 예후가 좋다는 것이 권고되기도 했다.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자궁경부암으로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를 받은 297명의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원격전이 예측과 실제 재발의 차이를 비교 분석했을 뿐 아니라 예측 도구의 정확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신원교 교수는 “항암방사선 치료 이후 시간이 지난 후에 재발하게 되면 고식적인 항암치료를 진행하지만 완치율이 30%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재발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 이후 추가적인 전신 항암치료를 진행하면 환자의 재발을 막는데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이는 전체적인 자궁경부암 환자의 생존율 및 완치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