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정읍시, 인간과 자연 공존하는 농산어촌유토피아 조성 ‘첫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1-15 00:06

정읍시, 인간과 자연 공존하는 농산어촌유토피아 조성 ‘첫발’./사진제공=정읍시청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정읍시는 지난 13일 서울시 교육청 강당에서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마을 구축을 위해 7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진섭 시장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비롯해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 대표, 농촌유토피아연구소 소장, 농촌유토피아대학 대표, 고성군, 곡성군, 해남군 자치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들 8개 기관은 상생·연대·협력을 바탕으로 농·산·어촌에서 살 수요자 중심의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마을을 조성하게 된다.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마을은 탄소중립·식량자립·경제자립을 기반으로 주거와 일자리, 교육·문화 인프라를 갖춘 일정한 규모의 마을 조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농촌유토피아연구소와 농촌유토피아대학이 시범마을의 기본디자인과 자원 지원 등을 통해 사업을 주관하며 정읍시와 고성군, 곡성군, 해남군은 행·재정 지원과 함께 시범마을의 성격에 맞는 지역맞춤형 사업을 발굴·추진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 교육청은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가족 체류형 농촌 유학 참가 학생과 학부모를 모집하고,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는 도시와 농촌 간 상생 협력을 위한 실천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의 위기가 도래했지만, 귀농·귀촌 성과평가서 도내 1위, 전국 2위를 차지한 성과를 바탕으로 고성군, 곡성군, 해남군과 함께 농촌유토피아를 선도하는 지자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