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소나무재선충병은 초기 예찰과 철저한 방제가 핵심”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1-15 00:09

산림청, 경북도·안동시와 방제에 총력 다하기로
최병암 산림청장(좌측 두 번째)이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산림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산림청은 경북도, 안동시와 함께 14일 소나무재선충병이 많이 발생한 안동지역에 대해 항공 예찰을 실시하고 도청 회의실에서 피해 확산 방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그동안 피해목이 줄어왔으나 경북을 비롯한 전국에서 피해목이 다시 증가할 수 있다는 임업진흥원의 예측에 따라 이날 긴급하게 항공예찰과 대책회의를 실시했다.
 
안동지역은 재선충병 피해가 해마다 발생하고 있는 지역 중 하나로, 산림청은 경북도, 안동시와 협력을 강화해 안동지역 재선충병 방제 품질을 높이고 확산을 차단해 피해를 줄여 나갈 계획이다.
 
회의에서 최병암 산림청장은 “전국의 재선충병 피해목은 그동안 지자체의 노력으로 많이 줄었지만, 전국적으로는 피해발생지역이 확대되고 있어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며 “재선충병은 초기 예찰과 철저한 방제가 중요하기 때문에 방제기간동안(전년도 10월~차년도 3월) 도지사님께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