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7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S.E.S. 슈, 도박 물의 사과 "전 재산 날리고 패가망신...빚 갚으려 반찬·옷 가게서 일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1-20 00:00

(사진출처=슈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그룹 S.E.S. 출신 슈(유수영)가 사과했다.

슈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 물의를 일으킨 지 오랜 시간이 지나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된 이유는, 두려운 나머지 숨기만 해서는 제 진심을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들에게 전달드릴 수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더 늦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 용기를 내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선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저희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하루빨리 저로 인해서 발생된 모든 문제를 정리하고 여러분 앞에 서고 싶었는데, 저의 이름과 가족이 언급되면서, 사실과 다른 보도 기사가 나가게 되자 너무나 무서웠다. 그러다가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러버렸다. 이로 인해 사과의 말씀을 드리는 것조차 매우 늦어져서 거듭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8년 후반, 지인의 꾀임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했던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 이로 인해 저는 십수 년간의 연예인 생활로 모아두었던 제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게 됐다. 당시에는 정말 그로 인해 개인파산과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싶을 정도로 절망적인 상황이었지만, 그러한 선택은 제 가족들과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에게 할 수 있는 인간적인 도리도 아니고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끝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는 지난 4년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제 채무로 인해 제 건물의 세입자분들의 임대차 보증금이 가압류 당하는 등, 이미 큰 피해를 입으신 상황이었기에, 그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채권자들에게 최선을 다하여 빚을 갚아왔다. 이를 위해서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시장에서 옷을 판매해 보기도 하고, 지인의 식당에서 일하면서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제가 지은 잘못이 모두 없던 일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잘 알고 있다. 또한, 이에 대한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 그렇기에 지난 4년간 진심으로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시 사랑받을 자격이 있을지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하루빨리 저의 채무를 탕감하고 여러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은 마음뿐이었다. 멤버들에게도 너무나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저 때문에 큰 고초를 겪었으면서도 항상 제 걱정을 먼저 해주고 또 도와줬며 제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바로잡아줬다. 이 자리를 빌려 바다 언니와 유진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또한 저를 믿어 주신 시청자,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선처를 구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일이고 또한 그럴 자격조차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수없이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앞으로도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록 늦었지만 앞으로도 이 마음을 지켜 다시는 여러분들을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보답하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무엇을 하던 제가 S.E.S로 처음 데뷔하던 24년 전 그 초심으로,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삶을 보여드리겠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라고 덧붙였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