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수소도시 창원, 두바이서 K-수소 중동 진출의 물꼬 트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1-20 08:48

문재인 대통령의 UAE 방문 기간 중 수소 관련 지자체 유일 두바이 방문
창원의 수소산업 외교를 바탕으로 현지 기관∙기업과 K-수소 교류 계기 마련
창원시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2 두바이 한국우수상품전’에 참가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는 16일부터 18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2 두바이 한국우수상품전’에 국내 지자체 중 유일하게 수소산업 홍보와 중동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참가했다고 밝혔다.

활발한 외교 활동을 통해 창원 수소정책의 성과와 역량에 대한 두바이 현지 기관과 주요 기업들의 호평을 바탕으로 향후 수소 비즈니스 교류의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UAE 방문(16∼17일) 기간 동안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해 그린, 블루수소 등 청정수소의 생산 잠재력이 높은 UAE와 수소차, 충전소,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에 강점이 있는 우리나라는 상호 실질적 파트너라는 인식하에 수소분야 상호 협력과 교류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UAE를 구성하고 있는 토후국 중 두바이는 2050년까지 청정에너지 기반의 전력 생산 75% 달성과 녹색경제 글로벌 중심지를 목표로 하는 ‘2050 두바이 청정에너지 전략’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수소 기반 에너지 공급과 모빌리티 보급에 가장 적극적이며, 한국의 앞선 수소정책에 대해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관내 수소기업체의 중동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한국교통연구원과 협업해 ‘2022 두바이 한국우수상품전’에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두바이를 비롯한 중동의 에너지와 모빌리티 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창원의 수소모빌리티 보급과 주요 수소정책 추진사항을 활발히 홍보했다.

그 결과 ‘Emirates Global’의 하니 타픽 사장은 UAE 아부다비의 수소상용차 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창원 방문의사를 밝혔다.

또한 ‘Arabian Automobiles’의 마헤쉬 로라 대표는 창원의 수소생산∙공급, 수소버스 보급 사항에 큰 관심을 나타내며 두바이의 수소인프라 구축을 위한 창원 기업과의 협력의사를 알렸다.

‘HT COMMS’와 ‘QUEWAVE’의 고위 임원은 각각 요르단과 이집트에 수소버스와 충전소 도입을 위해 창원시의 협력을 요청하는 등 창원을 대상으로 중동 주요기업의 성공적인 수소 비즈니스를 위한 러브콜이 끊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국우수상품전 전시관을 방문해 한국우수상품전에 참가한 국내 기업을 격려하면서 K-수소 세계화와 중동 진출을 위한 창원의 노력에 관심을 나타내었고, 안경원 제1부시장을 비롯한 창원시 관계자를 격려했다.

창원시는 18일 두바이의 친환경 교통정책을 총괄하는 도로교통청(RTA), 한국교통연구원과 공동으로 ‘창원-두바이 수소 기반 교통기술 교류 세미나’를 개최해 창원시 수소모빌리티 보급과 각종 정책 추진사항, 수소충전소와 주요 인프라 구축사항을 발표했다.

두바이의 성공적인 청정에너지 정책 추진을 위한 파트너로 창원시와 창원 소재 수소기업과의 교류를 제안했다.

RTA 관계자들은 창원시의 수소생산, 수소차 보급,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큰 관심을 보이며 구축비용, 운영비용, 성능, 보급대수 등 상세한 질문을 이어갔다.

특히 고성능 수소충전시스템의 국산화에 감탄을 보냈고, 현대차와 공동으로 추진한 수소청소트럭 실증 홍보영상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나세르 하마드 칼리파 아부 사하브 RTA CEO는 “창원의 수소정책에 대한 높은 관심과 더불어 두바이 수소모빌리티 정책에 관한 창원의 제안에 감사하다”며 “조만간 두바이 정부, 두바이 수전력청 등과 협의하여 두바이 수소버스 보급정책 추진시 창원과의 협력을 적극 검토해 후속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두바이 수소정책 교류단을 이끌고 있는 안경원 제1부시장은 “두바이는 UAE 토호국 중 친환경 교통과 에너지 정책에 가장 선도적인 곳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UAE 방문에 따라 양 국간 수소경제 협력 강화를 위한 국내 지자체의 첫 후속조치로 창원시가 두바이 공공기관∙기업과 다양한 수소정책 협력과 기업 비즈니스 교류의 물꼬를 튼 점에 큰 의미를 둘 수 있다”며 “두바이 공공기관∙기업이 수소 기반의 청정에너지 국가 건설을 위해 국내 최고의 수소도시인 창원을 주목한 만큼 K-수소의 세계화와 중동 진출을 창원이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