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5일 수요일
뉴스홈 종교
아나돗교회 정이신 목사, '예수님의 은혜가 필요한 곳으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준섭기자 송고시간 2022-01-23 05:00

아나돗과 함께 읽는 성경 정이신 목사./아시아뉴스통신=오준섭 기자

예수님의 은혜가 필요한 곳으로

청소년ㆍ청년을 위한 독서 및 대안학교 운동을 시작합니다. 20년을 목사로 살았는데, 제가 한국에서 목사로서 해야 할 일이 많이 매듭지어졌습니다.

그동안 한국 교회를 아무리 둘러봐도 희망의 빛이 잘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열매 없는 한국 교회의 비전에 마음을 두기보다는, 자라나는 세대에게 성령님이 주신 희망의 씨앗을 뿌리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청소년이 문해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학교를 졸업하니, 청년이 돼도 ‘예언자적 상상력’으로 성경을 읽어내지 못합니다. 그리고 이 틈새를 보수(保守)로 위장한 수구(守舊)가 율법주의와 근본주의의 해석을 도입해 청소년ㆍ청년에게 강요합니다. 당연히 교회에 젊은이가 머물 수 없습니다. 보수는 ‘끊임없이 보수(補修)하는’ 것인데, 저들은 이런 것을 안 가르칩니다.

예수님의 제자로서 해 아래 세상에서 해야 할 마지막 과제로 이 일을 시작합니다.

jso84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