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5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 “안전하지 않으면 작업 거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1-28 10:53

중대재해 근절 CEO 현장점검ⵈ근로자 작업중지권한 적극 권장
박형덕 사장(좌측 세 번째)이 현장점검 하고 있다./사진제공=서부발전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중대재해 근절을 위해 협력사와 현장안전 분야 소통을 강화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27일, 28일 양일간 김포건설본부, 서인천발전본부, 평택발전본부를 대상으로 ‘CEO 사업소 현장 안전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특별안전점검 조치의 일환이다.
 
서부발전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이미 지난 17일부터 선제적으로 단일 국내 최대 발전현장인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찾아가는 CEO 협력사 안전컨설팅’에 나선 바 있다.
 
대형현장인 만큼 협력사 작업현장을 찾아 직접 점검하고, 협력사 근로자의 애로사항,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당시 박형덕 사장은 현장근로자들에게 ‘공기(工期)보다 안전’을 강조하며,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아줄 것을 당부했다.

나아가 박 사장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맞물려 김포와 서인천발전본부에서 직접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사업소별 안전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위험한 장소를 둘러보고, 안전에 취약한 설비를 선별해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또 현재 한창 건설 중인 김포열병합발전소 현장을 찾아 도급사업, 발주사업 현장의 잠재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작업을 거부할 수 있는 ‘근로자 작업중지권한(Safety Call) 제도’를 적극 사용하도록 권장했다

박 사장은 ‘안전하지 않으면 작업하지 않는다’는 서부발전의 안전핵심가치 행동강령을 강조하며, 현장에서부터 안전수칙 준수를 생활화, 습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서부발전은 안전등급제를 시행해 선의의 안전경쟁으로 협력사의 안전관리 수준이 높아질 수 있도록 조치하고, 주요 재해자인 일용직 근로자에 대해 작업전 교육, 작업중 관리 등을 시행해 사고예방에 힘쓰고 있다.

이와 맞물려 박 사장은 ▲사무공간 개선 ▲현장 근로자 대상 마음건강 교육지원 ▲안전관리비 법정요율 이상 계상 ▲고가 안전장구 대여 등 협력사의 요청사항을 적극 수용해 협력사 직원이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박 사장은 “앞으로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보건관리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안전과 보건 확보의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협력사의 안전요청사항을 적극 수용해 발전소 종사자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현장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