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6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특종세상' '이효리 춤선생' 길건, 누드 강요+폭언에 연대보증까지...전 소속사 폭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1-28 13:48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가수 이효리의 춤선생으로 잘 알려진 길건이 전 소속사를 폭로했다.

길건은 지난 27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일하고 돈 못 받은 건 기본이었고 예전에 누드가 한창일 때 누드도 강요받았다. 그거 안 한다고 하니까 다른 회사로 날 팔아넘겼다. 그냥 무서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에 그분들은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저는 혼자 서울에 있었는데 새벽에 전화해서 폭언하고 그러면 너무 무서웠다."라며 "대표님이 저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 위조를 했다. 5년~6년 뒤에 돈 갚으라고 몇 천만원이 돼서 날아왔다. 이자가 이자가 붙어서 날아왔다.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엮어 있더라. 엄청 많은 분들의 돈을 해먹었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0여 년 동안 쇼핑도 마음 놓고 해본 적도 없다. 빚 갚느라 제대로 뭘 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특종세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