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7일 금요일
뉴스홈 스포츠
‘집념’과 ‘투지’로 똘똘 뭉친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상대 좋은 기억 이어간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5-14 00:00

(사진제공=대전하나시티즌)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집념과 투지로 승격에 대한 갈망을 보여줬던 대전하나시티즌이 지난 7라운드 맞대결에서 대승을 거뒀던 경남FC를 상대한다.

대전하나시티즌은 14일 오후 6시 30분 진주 종합경기장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1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현재 대전은 12경기 6승 4무 2패로 3위(승점 22점)에 올라있다.

대전은 지난 김포FC전에서 4-4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전 경기까지 리그 4연승을 달리고 있었기 때문에 다소 아쉬운 결과였지만 포기하지 않는 끈기와 집념이 돋보였다. 대전은 후반 막판까지 2-4로 뒤져 있었으나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김포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 결과 후반 33분 마사의 PK 득점, 추가시간 김인균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승점 1점을 챙겼다.

12라운드 안산그리너스전에서도 대전의 집중력은 빛났다. 전반 3분에 나온 마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30분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김인균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승리했다.

질 수도 있었던 경기를 비기고, 무승부로 끝날 수 있는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챙기며 쉽게지지 않는 끈끈한 팀으로 거듭났다. 이민성 감독도 ”지난 시즌에 비해 버티는 힘이 생겼다. 시즌 초반 승리하지 못하는 동안 선수들에게 간절함이 생겼고, 이것이 경기장에서 발휘되고 있다“ 라고 말했다.

이제 경남 원정에서 다시 승리 사냥에 나선다. 올 시즌 경남과의 첫 맞대결에선 기분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홈에서 열린 경기에서 4-1의 대승을 거뒀으며 지난 시즌부터 5차례 맞붙어 4승 1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키플레이어는 김민덕이다. 2021년 대전에 합류한 김민덕은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도 주축 수비수로 활약 중이다. 현재 리그 11경기에 출전한 김민덕은 3백 중앙에서 최후의 보루 역할을 맡고 있다. 경남(22득점)이 대전(21득점)에 1득점 앞선 최다 득점 팀이기 때문에 승리를 위해서는 탄탄한 수비가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

또한 에이스 마사도 상대팀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마사는 11경기 7득점으로 K리그2에서 최다 득점을 올리고 있으며 3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 중이다. 2경기 연속 추가시간에 팀을 구해내는 득점을 터트리며 해결사로 우뚝 선 김인균에 거는 기대도 크다. 부상에서 복귀한 레안드로도 지난 경기 교체 투입되며 경기 감각을 조율했다. 최다 득점을 올리고 있는 경남이지만 대전도 이에 못지않은 화끈한 공격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민성 감독은 “경남과의 경기를 잘 준비해 다시 선두권 추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 4실점을 했기 때문에 경기를 면밀히 분석하고 반성할 부분은 반성해야 한다. 조직적으로도 잘 맞춰야 한다. 경남의 득점력이 좋기 때문에 실점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또 다른 연승의 시작을 만들고 다음 홈경기에서 홈 15경기 연속 무패의 구단 신기록을 경신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