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2022년 신규 마을기업 4개사 문열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5-17 09:27

울산시청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지역 자원을 활용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마을기업 육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와 울산경제진흥원은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지난 3월 말 행정안전부 심사에서 선정된 2022년 신규 마을기업 4개소에 대한 현판식을 차례로 갖는다.

이날 현판식을 갖는 마을기업은 중구 2개, 남구 1개, 울주군 1개 등 총 4개 기업이다.

▲중구「깨어나라 성곽도시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은 마을 카페와 구판장을 운영하고, 중구「학성가구거리협동조합」은 목공제품 판매와 목공교육, 체험사업을 한다.

▲울주군 「농업회사법인 울산옹아리마당㈜」은 농촌체험과 농수산물을 판매하고, ▲남구 「㈜반듯」은 재봉틀 수공예와 예술분야 도구(키트)를 제작한다.

이들 신규 마을기업은 각각 5,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또한 울산경제진흥원의 마을기업 지원단으로부터 역량강화 교육과 상담, 홍보‧판로개척 등 체계적인 경영 상담(컨설팅)도 받게 된다.

한편 ‘마을기업 육성사업’은 정부(행정안전부 지정)와 지자체(시도 지정)가 공동으로 지난 2011년부터 시작했다.

현재 울산시 지정 예비마을기업 12개사와 행정안전부 지정 마을기업 49개사(이번 신규 포함)가 운영되고 있다.

‘(예비)마을기업’은 마을 주민이 주도적으로 지역의 각종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 공동체의 이익을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설립‧운영되는 기업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