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남경찰청, 5월 순직경찰관 추도식 거행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2-05-18 15:51

故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 경찰선배의 위민정신을 애도
18일 전라남도경찰청은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안병하 공원’에서 故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경찰관들의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전남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5.18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이 광주전남 곳곳에서 열린가운데 전남경찰청에서도 특별한 추도식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전라남도경찰청(청장 박지영)은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18일 전남경찰청 ‘안병하 공원’에서 故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경찰관들의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식을 진행했다.

전남경찰청에서는 지난 2019년부터 유족과 함께 순직경찰관의 희생을 애도하는 추도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4번째 추도식이다.
 
故 안병하 치안감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남경찰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신군부의 강경진압을 거부하고, 광주시내 경찰무기를 소산하여 시민의 생명과 경찰의 명예를 수호한 인권경찰의 표상이다.

故 이준규 경무관은 당시 목포서장으로 재임중, 시위대에 대한 상부의 강경 진압 지시를 거부하고 실탄 발포 금지 및 무기소산 조치를 해 시민을 보호했으며, 함평경찰서 故 정충길 경사‧이세홍 경장‧박기웅 경장‧강정욱 경장은 광주시내 시위현장에서 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다 시위대 버스를 피하지 못하고 현장에서 순직을 했다.
 
박지영 전남경찰청장은 “이번 추도식을 통해 민주·인권 경찰의 표상인 故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경찰관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가장 안전한 전남’을 만들 것을 다짐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