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강수정, 불화설 해명 "남편, 보고 싶다고 메시지 하루에 몇백 개 보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5-21 00:21

(사진제공=MBN '아!나 프리해')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남편과의 불화설을 해명했다.

강수정은 지난 20일 진행된 '아!나 프리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한국에 오면서 떨어져 지내고 있는데 어떠냐'라는 질문에 "저는 전혀 불편함 없이 아주 만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남편은 보고 싶다고 메시지가 하루에 몇백 개가 온다. 부부 사이가 안 좋다는데 저희 사이 좋다. 걱정하지 마시라. 잘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나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 간판 아나운서들이 '프리 협회'를 결성해 일상을 공유하고, 프리 세계에서 당면한 장애물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