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복면가왕' 유영석, “두고두고 남을 신선함!” 그를 홀린 ‘묘한’ 창법의 복면가수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5-22 06:00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2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화제의 개 가왕, ‘누렁이’의 가왕방어전과 2라운드 진출자 4인이 펼치는 뜨거운 가창력 대결이 시작된다.

이날, ‘천재 작곡가’ 윤상의 마음을 빼앗은 한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윤상은 이 복면가수의 무대가 끝나자 뜨거운 환호를 보내며 “이분은 만화에서 툭 튀어나온 것 같은 매력이 있다. 굉장히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보여주셨다”라며 극찬하고, ‘MZ세대 대표 래퍼’ 래원 역시 “정말 깜짝 놀랐다. 공연을 보는 것 같았다”라며 크게 감탄한다고. 과연 완벽한 무대로 판정단을 놀라게 한 이 복면가수는 가왕 ‘누렁이’의 질주를 막을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복면가왕’ 전문가 라인 유영석을 홀린 묘한 창법의 가수가 나타난다. 이 복면가수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솔로곡을 불러 판정단들의 귀를 사로잡는데. 특히 유영석은 “이분의 목소리는 아주 묘하다. 두고두고 남을 신선함을 보여주셨다”라며 이 복면가수의 음색과 창법에 호평을 내놓는다. 과연 유영석을 비롯한 판정단들을 매혹시키는데 성공한 ‘마성의 보이스’는 누구일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가왕 ‘누렁이’의 황금가면을 빼앗기 위해 나타난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무대는 22일 저녁 6시 1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