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 계양 임학역 유세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2-05-22 18:26

5월22일 오전11시 30분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는 계양산 입구를 시작으로 계양구 곳곳을 돌며 유세를 펼쳤다./사진제공=이정미 후보실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5월 22일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는 계양산 입구를 시작으로 계양구 곳곳을 돌며 유세를 펼쳤다.

임학역 유세에는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를 비롯해 박인숙 계양구청장 후보와 계양구의원 홍주희 후보가 함께 했다.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는 이재명 고문의 계양을 보궐 출마로 계양구가 전국의 관심을 받는 지역이 됐다고 말하면서 이재명 후보가 인천 계양은 인천의 중심 도시인데 오랫동안 낙후되고 소외되어 왔다고 이야기한 데에 “곰곰히 생각해 보니 계양구는 민주당이 1당 독점을 해왔던 지역 아닌가. 계양구정을 담당해 왔던 민주당이 집권해 온 지역에서 정작 민주당 후보가 수십 년 동안 소외되고 낙후됐다고 얘기하니까 제가 약간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11시 30분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는 박인숙 계양구청장 후보, 계양구의원 홍주희 후보와 함께 계양산 입구를 시작으로 계양구 곳곳을 돌며 유세를 펼쳤다./사진제공=이정미 후보실


이정미 후보는 “하나의 권력이 너무 오랫동안 그 권력을 독점하고 있으면 고인 물이 되고 그 고인 물은 썩게 되어 있다. 이제 새로운 물길을 트고 새로운 인물이 개혁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야 한다.”며 계양구청장의 박인숙 후보, 홍주희 계양구의원 후보 그리고 인천시장 후보 이정미가 인천의 변화를 선도해가겠다고 약속했다.

박인숙 계양구청장 후보 또한 "노란색 신호등이 있어야지 빨간 등 파란 등 폭주와 정치를 막아낼 수 있듯이 이번에 계양구의 다양한 정치, 과감한 변화. 계양구청장은 박인숙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홍주희 계양구의원 후보는 "집집마다 공액서가 발송될 것이다. 동네 정치가 무엇인지 효용을 안겨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정미 인천시장 후보는 과거 시정을 서로 비판하는데만 열을 올리는 양당 후보 사이에서 중심을 잘 잡고 비전 경쟁으로 선거를 이끌겠다고 다짐하며, 인천시장 선거에 나오며 밝힌 비전들을 소개했다.
 
먼저 이 후보는 지난 2년동안 코로나의 긴 터널을 지나온 소상공인들에게 “손님 발길이 뚝 끊긴 가게 안에서 내일모레 다가오는 임대료 걱정에 얼마나 속이 타셨습니까” 위로의 말을 건네며 인천 지역 소상공인들이 겪어온 아픔과 손실을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원스톱 복지지원체계를 통한 돌봄특별도시 조성,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 비전 등을 밝혔다.
 
그는 “인천에서 시민들의 힘으로 인물 키워주시라. 도시의 브랜드 가치는 다른 도시에 없는 것, 그것을 갖고 있는 것이다. 인천에서 여러분들이 큰 당에 기대지 않고도 인천 시민들의 믿음과 사랑 속에서 이만큼 달려온 이정미를 인천시장으로 만들어 주시면 어느 도시에서도 볼 수 없었던 대한민국의 첫 번째 여성시장을 인천시민들이 가지게 된다. 여러분들의 자부심이 되겠다. 자랑거리가 되겠다.”고 유세를 마무리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