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정의선, 바이든 만나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5-23 07:00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에 오는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정 회장이 밝힌 추가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핵심 분야로 미국 현지 기업들에 투자하고 협업을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40년 가까이 미국에서 1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지원해 온 자랑스러운 기업 시민"이라며 "조지아에 새로 짓는 공장은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선두주자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탄소 감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미국에서 전체 판매 차량의 40~50% 비중으로 전기차를 판매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 바이든 정부의 지속적인 미국 운영 지원을 겸허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55억 달러 규모를 투자해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마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투자 계획 추가 발표로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신규 투자하는 금액은 100억 달러 규모를 넘게 됐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