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익산시, 도내 최초 ‘총량관리제’로 안정적 주택 공급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5-23 20:51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노후 주택단지 정비계획 마련
익산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익산시가 도내 최초로 공동주택 총량관리제를 도입해 안정적인 주택 공급에 나선다.

시는 시민들의 주거 환경 개선과 공동주택의 수요·공급량 조절을 위해 노후 주택과 공동주택 단지에 대한 정비계획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31일 오택림 익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단계별 정비사업 추진계획, 도시기능의 활성화 및 도심공동화 방지방안, 생활권역 설정으로 권역별 기반시설 설치계획, 공동주택 수요·공급 분석을 통한 적정공급 방안, 노후 공동주택 체계적 관리 및 활용 방안,청년·신혼부부를 위한 공동주택 활용 방안, 익산시 공동주택 총량관리제로 공급량 조절 방향 등을 포함해 향후 10년간의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안의 종합적 검토 방안이 제시될 방침이다.

그동안 익산지역은 전체 아파트의 72%에 달하는 노후 공동주택과 낮은 주택 보급률이 인구 유출의 주원인으로 꼽혀 왔다. 최근에는 1인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신규 아파트에 대한 시민들의 수요도 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노후 주택과 공동주택의 원활한 재건축, 재개발, 리모델링 등의 시기 조절과 적정량의 주택공급을 위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수립 도시 비대상임에도 불구하고 도내 최초로 기본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오택림 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도시기능 회복이 필요한 지역과 노후 주거 생활환경 지역의 정비방향과 지침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겠다”며“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해 시민들이 쾌적한 도시 환경을 누리며 살고 싶은 익산 도시 주거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