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편스토랑' 류진 아들 찬형, 아빠 쏙 빼닮은 우월한 키 ‘폭풍성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5-27 06:00

(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편스토랑’ 류진이 찬형x찬호 두 아들과 함께 편셰프에 도전한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6월의 메뉴’ 출시를 위한 대결이 시작된다. 출시 편의점 변경, 삼각김밥 메뉴 출시 등 대대적인 변화와 함께 화제성 상승세, 시청률 상승세를 탄 ‘편스토랑’이 또 어떤 유쾌한 재미를 안겨줄지, 어떤 편셰프들이 메뉴 개발 대결에 출격할지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메뉴 개발 대결에 출사표를 던진 NEW 편셰프는 배우 류진 삼부자다. 데뷔 27년 차 배우 류진은 모델 같은 우월한 키, 설렘 가득한 비주얼의 소유자이자 폭풍 성장한 찬형X찬호 찬찬형제의 아빠이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 류진은 “요리하는 아빠 류진이다. 아들들 도움을 받아 도전해보려고 나왔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찬형X찬호 형제는 지난 주 ‘편스토랑’에도 스페셜 평가단으로 등장해 예리한 입맛과 솔직한 맛 평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공개된 VCR 속 아빠 류진과 찬형X찬호 찬찬 형제의 편셰프 도전기는 훈훈함과 웃음의 연속이었다. 13세 셰프 꿈나무, 류진의 둘째 아들 찬호는 모두가 잠들어있는 주말 아침, 눈 뜨자마자 홀로 장을 보러 집을 나섰다. 야무지게 장을 봐온 찬호는 실력을 발휘, 형과 아빠를 위한 요리를 완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뒤늦게 잠에서 깬 아빠도 근사한 새우 요리 브런치를 만들었다. 의사가 꿈이라는 첫째 찬형은 아이디어가 넘치는 색다른 음료들을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류진은 “아내가 일하러 나가는 주말에는 우리 셋이 먹고 싶은 걸 맘껏 만들어먹곤 한다”라며 단란한 삼부자의 소확행을 고백했다.

무엇보다 장난기 가득한 아빠 류진과 어른스럽고 점잖은 찬찬 형제의 대비가 웃음을 선사했다. 류진은 “다들 우리 아들들이 귀엽다고들 하는데, 우리 셋 중에 가장 귀여운 사람은 나”라며 자신의 귀여움을 강력하게 어필해 ‘편스토랑’ 식구들을 무장해제시켰다. 이연복 셰프는 “삼부자가 아니라, 삼형제 같다”며 꽁냥꽁냥 단란한 삼부자의 모습에 연신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의도하지 않았음에도 자꾸만 에피소드가 생기는 삼부자의 일상은 마치 시트콤과도 같아 ‘편스토랑’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이다.

자칭 ‘셋 중 가장 귀여운’ 아빠 류진과 점잖은 찬찬형제, 훈훈하고 귀여운 기린 삼부자의 우당탕탕 편셰프 도전기는 27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