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TV 동물농장' 양들의 치열한 박치기 한 판, 그 승자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5-29 06:00

(사진제공=SB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홍천의 양떼 목장에 최근 치열한 박치기 전쟁이 벌어졌다. 순한 외모로 싸움이라고는 모를 것 같은 녀석들이 다짜고짜 서로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와 퍽 퍽! 박치기를 해댄다.

번식철이 찾아오면서 양들 사이에서도 서열 싸움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엔 현재 서열 1위 버드와 버드의 스승인 할배 그리고 떠오르는 신흥 강자 송이와 그런 송이를 따르는 송이파가 있다. 젊고 힘 있는 녀석들로 똘똘 뭉친 송이파의 등장으로 평화로웠던 목장이 아슬아슬한 살얼음판이 되어 버렸다고.

1인자 버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송이는 최고 연장자인 할배를 들이받고, 먹이 체험을 하기 위해 온 손님들의 먹이통을 급습해 현장은 아이들의 울음소리와 함께 먹이 체험이 공포 체험으로 둔갑하여 아수라장이 되기 일쑤!

이런 송이의 막무가내 행동을 제지하려 버드가 나섰지만, 떼로 달려들어 압박하는 송이파의 기세에 버드마저 꼬리를 내리고, 송이파의 기세는 점점 거세진다. 무리의 서열이 정해지면 리더를 맹목적으로 따르는 양들의 특성 상, 아직 어리고 철없는 송이가 리더가 된다면, 무리를 잘 이끌어갈 수 있을지 무척이나 염려스러운 상황인데.

결국 목장의 평화를 위해 사육사들의 '버드 리더 사수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박치기 특훈과 식단 관리는 물론, 덩치를 더 커보이게 하는 목욕과 빗질까지! 과연 버드는 혈기 왕성한 송이파에 맞서 리더 자리를 사수할 수 있을까. 양들의 치열한 박치기 전쟁! 그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동물농장에서 공개된다.

조용했던 노부부의 일상에 반년 전 한 고양이가 찾아와 인연을 맺었다. 줄기차게 부르는 할머니는 본체만체 하더니 할아버지가 나타나자 쪼르르~ 달려가 몸을 부비며 애교를 부린다. 그런 녀석의 배에는 보기만 해도 무거워 보일만큼 커다란 혹이 붙어 있다.

시골에 변변한 동물병원이 있지도 않고, 혹에 손만 대려 하면 예민해지는 통에 치료도 못하고, 결국 할아버지는 밥을 챙겨주며 보살펴주기 시작했다고. 그리고 얼마 후부터 마음의 빗장을 풀더니 할아버지 바라기가 되었다는 고양이.

사실 5남매를 낳고 늘 북적이던 집은, 자식들이 장성해 하나둘 외지로 떠나면서 할머니, 할아버지 둘만 남게 되었는데, 그 헛헛한 마음을 채워 준 게 바로 야옹이라고. 살갑게 다가와 애교를 부리는 야옹일 보며 웃는 일도 많아지고, 할머니와의 사이도 더 돈독해졌다니, 굴러 들어온 효자가 아닐 수 없다. 그렇게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가 된 할아버지와 야옹이.

하지만 할아버진, 하루가 다르게 커지는 야옹이의 혹이 걱정이다. 이에 야옹이와 함께 동물병원을 찾은 할아버지. 과연 야옹이를 힘들게 하는 혹의 원인은 무엇일까? 그리고 야옹인 무사히 치료를 받고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우린 느리게 산다' 그 두 번째 이야기 - 혹 달린 야옹이와 노부부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