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우리는 오늘부터' 홍지윤, 애정 가득 종영 소감 "즐겁게 연기할 수 있어 행운이었던 시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6-23 06:00

(사진제공=키이스트)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배우 홍지윤이 ‘우리는 오늘부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홍지윤은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극본, 연출 정정화)에서 라파엘(성훈 분)의 아내 이마리 역을 맡아 활약했다. 남편과 이혼하지 않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는 이마리의 다양한 면면을 그려내며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것.

지난 21일 종영 후 홍지윤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우리는 오늘부터’가 종영을 했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마리라는 캐릭터와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 재밌는 작품에서 즐겁게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운이고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감회를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마리의 변화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우리는 오늘부터’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한 홍지윤은 “감사한 추억과 경험을 잘 간직하고, 마리가 행복하길 응원하면서 좋은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홍지윤은 극 중 이혼을 하지 않기 위해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이마리의 언행을 극적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뿐만 아니라, 엄마의 오랜 거짓말을 알게 된 후의 심리와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성장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자아내기도. 홍지윤은 질투에 가득 찬 모습부터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사과를 전하는 모습까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홍지윤은 데뷔작 ‘크리미널마인드’부터 ‘김비서가 왜그럴까’, ‘나의 나라’까지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배우로서 역량을 입증했다. 그리고 현재 방영중인 ‘왜 오수재인가’에서 파격 전개의 시작이었던 당의원 안강훈(이태성 분)의 성폭행 피해자 박소영 역으로 출연해 폭발적인 감정연기를 펼치며 남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홍지윤이 앞으로 선보일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시청자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한 홍지윤이 출연한 SBS ‘우리는 오늘부터’는 지난 21일 종영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