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민선8기 시장직 인수위, “루원인천시청사 지체로 290억 추가 소요”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2-06-23 19:13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인천시장 민선8기 시장직 인수위원회 간담회 모습.(사진제공=인천시장 인수위)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정부가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내 제2복합인천시청사 신축사업을 중단했다가 3년여만에 다시 추진하는 바람에 290억원을 추가 부담하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에 따르면 루원복합시청사 신축사업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이 시장 재임 때인 지난 2017년 5월 계획이 확정돼 공식 발표됐으나 2018년 6월 당시 박남춘 시장 당선인의 인수위가 재검토 사업으로 분류해 추진이 중지됐다.

루원시청사에는 인천연구원, 인재개발원 등 시 산하기관들이 들어설 예정이다. 

그러자 복합시청사가 루원시티 개발사업의 앵커 시설이 돼 개발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 지역 주민들이 집단 반발에 나섰다. 

결국 박남춘 시정부는 3년 뒤인 지난 2021년에야 사업을 재추진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부지매입비, 공사비 등의 인상으로 총 추정 사업비가 당초 1394억원에서 1681억원으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즉 287억원이 더 늘어난 셈이다.

이는 당시 박남춘 시정부가 전임 유정복 시장 흔적 지우기 아니냐는 의혹 속에 아까운 시민의 혈세만 낭비하게 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인수위가 루원시티 복합신청사 현장 방문 등을 통해 밝혀냈다.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4년 전 당시 박남춘 시장 인수위가 신청사 신축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주민 반발에 재추진하고 있다”며 “그 결과는 수백억원의 혈세 낭비와 사업지연에 따른 공직자‧민원인의 불편, 루원시티 개발사업 동력 저하였다”고 꼬집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