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미우새' 김준호, 김지민과 시한폭탄(?) 운명에 大멘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6-26 06:00

(사진제공=SB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연애 중인 김준호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과 동시에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김준호, 김종민, 최진혁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의 장소에 방문해 묘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김종민이 김지민의 앞날이 걱정된다며 김준호♥김지민의 궁합을 보러온 것. 하지만  김종민의 우려와 달리, 역술가는 “결혼을 한다면 백년해로를 할 궁합이다”라고 말해 김준호를 기쁘게 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 역술가는 김준호♥김지민의 시한폭탄(?) 같은 운명을 예견해 김준호를 멘붕에 빠트렸다. 이에 준호는 “아니 사랑에 무슨 유통기한이 있어요?”라며 울컥하는가 하면, “그럼 지민이 마음을 더 사로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죠?”라며 절실함을 내비쳐 母벤져스를 폭소케 했다. 여기에 최진혁 마저 역술가에게 엉뚱한 고민을 털어놓아 녹화장은 초토화되었다.

한편, 김종민은 자신과 닮은(?) 최진혁을 자기 편으로 만들기 위해 말도 안되는 유혹을 펼쳤다. 결국 진혁을 ‘종라인’으로 영입하는데 성공한 종민은 ‘미우새’ 반장 선거를 앞두고 한 표를 구걸하는 김준호에게 “반장선거는 이제 나한테 달렸다”라며 ‘종라인’ 영향력을 과시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바람 앞의 촛불처럼 위태로워진 김준호의 운명은 26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