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울주군 일원 노후‧불량하수관로 정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8-02 09:47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는 울주군 일원 노후 또는 불량 하수관로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실시한 울주군 일원 노후하수관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11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4년까지 진행된다.

사업 대상은 언양, 삼남, 웅촌 등(7개 지역)의 노후 또는 불량 하수관로 총길이 11km 구간이다.

이 구간은 대부분 콘크리트관으로 매설돼 있어 관 부식에 따른 지반침하 발생 등의 우려가 매우 커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울산시는 국비 50억 원 등 총사업비 100억 원이 투입해 공공수역 수질개선은 물론, 지반침하 사전 예방 등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주군 도심 및 외곽지 내 노후관 파손으로 인한 지반침하 등 사고위험을 방지하고 하수처리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번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하수관로 392.8km에 대해 사업비 3,000억 원을 투입하여 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시민이 바라는 맑은 도시환경과 수질보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