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현실판 ‘우영우’ 나사렛대 임종현 학생 화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8-02 17:48

자폐장애 딛고 피아노 연주 천재적 재능 발휘
나사렛대 임종현 학생이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다./사진제공=나사렛대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최근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담은 ENA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며 극중 우영우가 앓고 있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에 대해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갖고 있으면서 뛰어난 피아노 연주실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나사렛대학교 음악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임종현 학생(21).
 
임 씨는 청주에서 태어나 7세 때 자폐 스펙트럼 장애 판정을 받았다.
 
임 씨가 음악을 처음 만난 건 초등학교 때이다.
 
당시 신체발달이 느린 임 군을 걱정한 어머니가 집근처 태권도학원을 보냈으나 옆 학원인 피아노학원의 피아노소리에 더 관심을 보여 피아노를 배우면서부터다.
 
중학교 때 당시 임 군을 지도한 방과 후 교사는 임 군의 절대음감과 천재적이고 뛰어난 청음에 피아노전공을 권유했다. 예고에 입학해 본격적인 피아노를 배운 임군은 2019년 대한민국 장애인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나사렛대 음악학과에 입학하게 된 건 지금의 지도교수인 박지원 교수를 만나면서이다. 박 교수는 면접고사에서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질문에도 말이 없던 임군을, 면접위원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피아노실력만을 보고 그를 선발했다.
 
박지원 교수는 “20개의 건반을 동시에 누르는 청음 테스트에서 종현이는 모든 음을 정확하게 맞춘다”며 “종현 학생은 하나님이 저에게 주신 선물 같은 아이”라고 말했다.
 
임 씨는 박 교수와 음악적 교류뿐만 아닌 학교생활 전반에 대한 지도를 받으며 지난 학기 피아노실기부문에서 전체 1등을 차지했으며 정기연주회 등 다양한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임 씨는 최근 SNS와 유튜브에 자신의 연주영상을 올리며 세상과 소통을 시작했다.
 
나사렛대 관계자는 “최근 TV 드라마에 나온 다운증후군 아티스트 정은혜 ‘이상한 변호사’의 주인공 우영우 등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여느 때보다 높다”며 “장애인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자립할 수 있는 지원을 통해 임군이 훌륭한 연주자로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