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천시, 일쉼지원센터 개소 100일 기념 다채로운 행사 추진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2-08-05 11:22

감정노동자가 만족하는 치유와 회복의 공간으로 자리매김 중
코스형 회복프로그램 따뜻한 돌봄에 참여한 감정노동자들/사진제공=부천시청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부천시가 감정노동자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지난 4월 28일 전국 최초로 문을 연 ‘부천시 일쉼지원센터(이하‘센터’)’가 개소 100일을 맞았다.
 
센터(센터장 김수정)는 개소 100일 기념행사를 다채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센터 개소 후 100일간의 성과와 활동에 대해 지역사회에 알리고, 향후 나아갈 방향을 함께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개소 100일 기념으로 감정노동자 100명에게 찾아가는 ‘백일 떡 나눔 사업설명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감정노동 당사자와 함께 센터 개소 100일을 축하하고, 일쉼지원센터의 다양한 사업을 소개한다.

센터 이음갤러리에서는 ‘일쉼지원센터 100일의 기록’ 전시를 8월 31일까지 진행해 100일간의 센터와 센터 이용자의 다양한 활동을 기록한 사진과 참여자 소감을 전시한다. 전시 기간 중 센터 이용자가 직접 참여해서 소감이나 축하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부대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8월 10일(수)에는 ‘일쉼지원센터 100일의 성과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지역에서 다양한 노동자 지원 사업을 담당하는 현장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한다. 지난 100일간 센터 성과를 지역사회에 공유하고, 전국 최초의 감정노동자 치유와 회복을 위한 전문시설로서 센터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과 기대, 협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 100일간 센터는 감정노동자 프로그램 지원과 사업설명회, 인식개선 캠페인 운영으로 2,920명의 부천시 감정노동자와 함께했다. 그 가운데 792명의 감정노동자는 코스형 회복프로그램과 건강증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코스형 회복프로그램 ‘따뜻한 돌봄’은 감정노동자의 신체적 회복을 위해 회복코스, 자기 돌봄과 차담회, 수요자 맞춤 테라피 등 3가지 코스로 구성되며 1시간30분~3시간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지난 100일간 24회에 걸쳐 진행된 코스형 회복프로그램의 참가자 만족도는 4.8점으로 매우 높다. 한 참가자는 “세심한 배려와 존중으로 힐링하는 프로그램이었다”는 참가 소감을 남겼다.

한편, 센터는 감정노동자 지원 네트워크 구축과 센터 홍보를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감정노동 종사자지원센터 등 10여 개 기관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지역의 다양한 기관과 협력으로 인식개선 캠페인 2회 진행하고, 센터 홍보를 위한 사업설명회를 12회 개최했다.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의 이성종 집행위원장은 “전국 최초로 조성된 부천시 일쉼지원센터가 감정노동자의 치유와 회복, 권익 보호와 인식개선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모델로서 성장과 발전에 큰 기대를 한다”고 밝히며 센터 개소 100일을 축하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개소 100일을 축하하며, 일쉼지원센터가 100일 여정 동안 감정노동자의 마음의 안부를 묻고 보듬어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부천시 일‧쉼지원센터가 감정노동자를 위한 회복과 치유의 공간을 넘어 감정노동에 대한 인식 개선, 감정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로 변화해 가는데 디딤돌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부천여성청소년재단이 위탁 운영하는 부천시 일쉼지원센터는 복사골문화센터 6층에 911.4㎡ 규모로 조성됐다.

센터는 감정노동자의 ▲심리·정서 문제해결 지원을 위한 ‘치유 공간 (상담실, 비대면 상담실)’ ▲신체적 회복과 힐링을 위한 ‘회복 공간(웰빙룸, 힐링룸)’ ▲휴식과 충전을 위한 ‘쉼 공간(휴게실)’ ▲건강증진과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공간(다목적실, 프로그램실)’ ▲소통과 참여, 인식개선을 위한 ‘이음 공간(로비, 자조모임방)’ ▲센터 운영을 지원하는 ‘운영지원실’로 구성됐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