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익산시,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이용자 대폭 증가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8-05 11:54

신규 외국인 입국자 늘며 올해부터 이용객 118% 증가
익산시,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이용자 대폭 증가./사진제공=익산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익산시는 다문화가족 뿐만 아니라 내·외국인을 위한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이용자가 올해부터 대폭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는 다문화가족, 외국인근로자, 유학생 등의 국내 조기 정착 지원, 출입국 체류 관리 뿐 아니라 한국인 고용주의 고용허가 관련 민원처리를 위해 각 정부 부처별 업무를 한 공간에서 기능적으로 통합해 제공한다.

시는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올해 월 이용자가 7월 말 현재 1,129명(누적 7,903명)으로 지난해 평균 이용자 954명(누적 11,457명) 대비 118%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해는 신규 입국자 수가 급격히 줄어든 반면 코로나19로 본국 입국이 어려운 외국인의 체류 기간 연장, 고용 허가 연장, 취업 관련 등 방문이 주를 이뤘고, 올해는 신규 외국인 입국자가 조금씩 늘며 증가세로 전환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는 내·외국인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베트남어, 네팔어, 방글라데시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우즈베키스탄어 6개 언어의 통역서 비스를 제공한다.

최근에는 폭염에 따른 열사병 예방 안내, 휴가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 등에 대해 책자, SNS를 통해 다국어 정보를 안내해 이용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개소한 이후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맞춤형 통합서비스로 제공해 이용객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문화이주민센터가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는 법무부 익산출입국센터, 고용노동부 외국인고용지원팀, 성요셉노동자의집, 익산시가족센터와 익산시가 함께 익산역 4층에 입소해 있으며 2019년 4월 개소 이후 코로나19의 여파 속에서도 4만여 명이 넘는 민원인이 방문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